청주 오창호수도서관 코로나 영향으로 ‘북 드라이브 스루’ 운영 시행

청주시 제공

[비즈경영] 오형진 기자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차를 타고 책을 대출받는 서비스가 운영되고 있다.

지난 12일 충북 청주 오창호수도서관은 12일 코로나19 사태로 도서 안심 대출 서비스인 ‘북 드라이브 스루’를 한시적으로 시행한다고 발표했다.

코로나19 사태로 도서관 임시 휴관이 장기화함에 따라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운영하는 이 서비스는 미리 신청한 도서를 차를 타고 수령할 수 있도록 하는 시스템이다. 도서관에 사전 예약을 하면 도서관 주차장에서 직원이 직접 도서를 전달해 편리하게 도서를 수령 가능하다.

사전 대출 예약은 12일부터 시작되며 오창호수도서관을 비롯해 상당도서관(수동 소재), 청원도서관(사천동 소재), 오창도서관(오창 소재), 금빛도서관(금천동 소재) 홈페이지의 프로그램 신청 코너를 통해 1인 5권까지 예약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신청한 도서는 신청 다음 날 오전 11시부터 오후 3시까지 받을 수 있으며, 재개관 시 반납하거나 휴관 기간 중에는 무인반납기를 통해 반납하면 도니다.

한편, 박종철 오창호수도서관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외부활동이 자유롭지 못한 상황에서 도서관 임시휴관 기간 동안이라도 비대면 도서 안심대출 방법인 북 드라이브 스루서비스를 통해 시민 모두가 이 시기를 지혜롭게 이겨내기를 바란다”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