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기업데이터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대상 공공기관 제출용 평가수수료 면제 시행

한국기업데이터 제공

[비즈경영] 박형은 기자

최근 한국기업데이터가 코로나19로 경영난을 겪는 전국 소상공인을 위해 ‘공공기관 제출용 신용평가 수수료’를 다음 달까지 전액 면제하기로 결정하면서 눈길을 끈다.

지난 11ㅇ릴 한국기업데이터는 서울경제인협회와 업무협약(MOU)을 교환, 서울소재 소상공인을 위한 평가수수료 면제 조치를 즉시 시행하고 향후 전국으로 확대한다고 전했다. 특히 코로나19 피해가 심각한 대구·경북지역 등 경우 수수료 면제대상 기업을 중소기업까지 확대 적용할 계획을 세웠다.

이번 면제조치는 11일부터 4월 30일까지 평가 신청분에 한해 한시적으로 적용한다. 개인 기업은 결산기 경과로 올해 말까지 재평가 신청하는 경우도 동일하게 평가수수료를 면제한다. 평가수수료는 개인기업은 25만원, 법인기업은 35만~50만원 수준으로 알려졌다.

매년 9만여 기업이 중앙정부와 공공기관에 제출하기 위해 기업신용평가사로부터 평가를 받는다. 그중 40%에 달하는 4만여 개사가 수혜대상으로 수수료 규모는 120억원대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송병선 대표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의 경영난로를 조금이라도 덜어주기 위한 조치”라면서, “신용평가 시 현금흐름의 일시 어려움 등을 배려해 달라는 최근 금융감독원의 협조요청에도 적극 부응 하겠다”라고 전했다.

또 김환용 서울경제인협회장은 “한국기업데이터가 신용사회기반 구축을 견인해 소상공인과 중소기업 경쟁력 강화에 이바지하길 바란다”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