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작은도서관 순회사서 지원사업’ 선정됐다

오산시 제공

[비즈경영] 오형진 기자

최근 경기 오산시 공공도서관이 ‘작은도서관 순회사서 지원’ 공모사업에 2년 연속 선정돼 사업을 이어가는 것으로 알려져 관심이 집중된다.

‘작은도서관 순회사서 지원’사업은 문화체육관광부가 지원하고 한국도서관문화진흥원·성동문화재단에서 주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순회사서 지원’은 전문사서가 작은 도서관을 매주 순회하며 전반적인 도서관 운영을 지원해 작은 도서관의 업무에 전문성을 확보하고 공공도서관과 작은 도서관 간의 연계해 협력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는 사업의 일환이다.

꿈두레 도서관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순회사서 지원사업에 선정돼 2년 연속 순회사서 지원사업을 실시할 예정이다.

이번 사업으로 중앙도서관과 꿈두레도서관은 각각 1명씩의 순회사서를 채용해 다음달부터 오는 11월까지 오산시 관내 총 8개의 작은 도서관에 파견하고 도서관 내 자료의 체계적인 정리와 독서회 운영 그리고 다양한 문화 프로그램의 기획 운영을 지원할 방침이다.

한편, 한현 중앙도서관 관장은 “이번 순회사서 지원 사업을 통해 관내 작은 도서관들의 전문성이 보다 향상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해 공공도서관과 작은 도서관이 함께 발전할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