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밭대학교 제공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한밭대학교 창업교육센터는 중소벤처기업부의 ‘2019년 실전창업교육 주관기관 평가’에서 최우수 S등급을 받았다고 발표했다.

전국 11개의 실전창업교육 주관기관 중 한밭대는 대전․세종․충청지역의 거점주관기관으로 엑셀러레이터 ㈜벤처박스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운영하는 중이다. 이번 평가는 기관의 인프라 현황, 프로그램 추진실적, 교육생 관리, 향후 운영전략, 교육생 우수성과 항목으로 이뤄졌다.

2019년 4월부터 2020년 1월까지 1기 175명, 2기 160명 등 총 335명의 예비창업자를 모집해 192시간의 실전창업교육과 멘토링을 운영하고, 31명의 우수 예비창업자를 선발해 각 1000만원 이내의 MVP(Minimum Viable Product) 제작비와 고객검증 및 비즈니스모델 검증을 지원해 나갔다.

그 결과 31명 중 13명의 창업자를 배출하고, 정부지원사업 18건 수주, 고용창출 13명, 지식재산권 출원 및 등록 13건, 대회 입상 3건, 매출액 1억3000만원의 성과를 거둔 바 있다.

실전창업교육 프로그램은 한밭대가 1단계 아이디어 개발과정과 2단계 비즈니스모델 수립과정을, 엑셀러레이터 ㈜벤처박스가 3단계 린 스타트업을 운영 중이다.

한편, 변영조 한밭대 창업교육센터장은 “이번 S등급 평가결과로 2020년 더욱 내실 있는 사업 운영을 할 수 있게 됐다. 양질의 창업교육프로그램 도입ㆍ운영을 통해 우수한 예비창업자를 육성해 지역사회 창업생태계 구축에 기여하겠다”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