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중앙도서관 코로나19 사태 재난 아카이브에 기록한다

국립중앙도서관 제공

[비즈경영] 오형진 기자

국립중앙도서관은 오는 16일부터 코로나19 관련 온라인 디지털 정보를 수집해 기록으로 남기는 웹 아카이브의 문을 연다고 밝혔다.

관련 웹정보자원은 오아시스(OASIS, Online Archiving & Searching Internet Sources) 홈페이지의 재난아카이브에서 확인 가능하다.

코로나19 발생부터 감염확산과 확산 방지를 위한 노력과 의학·과학·사회·경제적 양상 등을 다룬 정부기관과 관련 기관, 단체의 인터넷 웹사이트와 웹문서, 동영상, 이미지와 같은 웹자료 등이 수집돼 있다. 코로나19는 현재 진행중이므로 웹정보자원은 16일부터 종료 시까지 지속해서 업로드될 전망이다.

오아시스는 2004년부터 국립중앙도서관이 본격 추진하는 온라인 디지털자원의 수집·보존 프로젝트다. 재난 아카이브는 오아시스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2014년 세월호 침몰사고, 2015년 메르스 유행, 2019년 강원도 산불 등 최근 한국에서 일어난 주요 사건 37건에 대한 1만7875건의 재난 기록을 담았다.

또한, 국립중앙도서관은 2008년부터 회원기관으로 참여하고 있는 국제인터넷보존컨소시엄(IIPC, International Internet Preservation Consortium)의 코로나19 국가별 웹아카이브 컬렉션 구축 협력 프로젝트에도 참여할 예정이다.

IIPC는 영국국립도서관, 미국의회도서관 등 45개국 57개 주요 기관들이 회원으로 활동하는 국제적인 인터넷 웹자원 보존 협의체다. 국립중앙도서관은 IIPC의 동참 요청으로 오아시스 재난아카이브에 구축될 코로나 감염 확산과 대응에 관한 대한민국 도메인상의 웹사이트 정보를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

국립중앙도서관 관계자는 “앞으로도 ‘오아시스 재난 아카이브’는 코로나19와 같은 사회적 재난인 감염병의 출현, 확산 및 소멸에 이르는 모든 정보를 포함해 국가적 재난에 관한 인터넷상의 기록을 수집·보존할 계획이며 이렇게 축적된 기록은 각종 재난의 예방 및 대응을 위한 정책 및 연구 자료로 다양한 분야에서 유용하게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