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블미 러시아 최대 이통사 MTS와 1억 가입자를 겨냥한 5G 홀로그래픽 텔레프레젠스 서비스 추진 돌입

[비즈경영] 이대수 기자

10일 사용자의 실사 홀로그램과 가상 공간을 합성하는 홀로그램 현실(Holographic Reality) 기술을 개발하는 스타트업 더블미가 러시아 최대 이동통신사인 MTS와 ‘5G 홀로그래픽 텔레프레젠스’ 서비스를 연내 러시아에 론칭하기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더블미가 최근 개발한 홀로포트(HoloPort) 기술은 3, 40대 이상의 카메라를 이용하여 촬영하는 기존의 볼류메트릭 비디오 캡처(Volumetric Video capture) 기술과 달리, 한 대의 PC와 한 대의 3D 카메라만으로도 실시간 고화질 볼류메트릭 비디오 촬영이 가능한 기술로 알려졌다.

홀로포트의 핵심 기술은 기계학습(Machine Learning)의 한 종류인 ‘생성적 적대 신경망(Generative Adversarial Network, 이하 ‘GAN’)’으로. 사용자는 3D 카메라 앞에서 한 바퀴 빙 도는 것 만으로도 사용자의 전신의 형태가 학습되고, 보이지 않는 부분도 완벽한 3D 모델로 실시간 예측 생성이 가능한 그래픽 엔진이다. 이를 통해 한 대의 카메라만으로도 사용자의 전체 홀로그램의 촬영이 가능할 전망이다.

더블미는 해당 기술로 국내의 LG U+, 태국의 AIS 등 전 세계 11개 이동통신사와 5G 실감형 통신 서비스 개발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한 바 있으며, 동구권 국가로는 러시아가 처음이라고 전했다.

특히 최근 출시되는 스마트폰용 3D 카메라에서 촬영된 영상을 모바일 엣지 컴퓨팅(Mobile Edge Computing, 이하 ‘MEC’) 서버에서 홀로그램을 실시간 생성 및 공유하는 ‘홀로포트 엣지(HoloPort Edge)’ 플랫폼을 파트너 이동통신사와 추가 개발하고 있다.

더블미의 김희관 대표이사는 “2017년 초, 창업진흥원의 ‘러시아 소프트랜딩 파일럿 프로그램’을 통해 모스크바에 첫 발을 내딘 후, 3년만에 맺게 된 결실이라 참으로 감회가 깊다”며, “MTS는 러시아에 8000만명 그리고 구 소비에트 연맹 국가(우크라이나, 아르메니아, 벨라루스)에 약 2000만명 등 총 1억명의 사용자를 보유한 이동통신사로 이후 동구권의 5G 통신시장 진입의 중요한 교두보를 확보한 것”이라고 전했다.

MTS의 5G Lab 총괄 이사인 데니스 파나센코(Denis Panasenko)는 “올 상반기에 실증을 거치고 하반기에 시범 서비스를 론칭하는 것을 목표로 더블미와 긴밀하게 협업 중”이라며, “특히 최근 코로나 바이러스 문제로 러시아 내에서도 화상회의 수요가 급증하고 있어 스타워즈의 제다이 홀로그램 회의 같은 새로운 개념의 서비스라면 누구나 원하는 5G 서비스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더블미와 MTS는 4월 말 일반 대중에 공개하는 것을 목표로 홀로그래픽 텔레프레젠스를 체험할 수 있는 ‘홀로그램방(Hologram Room)’을 모스크바에 설치 중이라 밝혔다. 홀로그램방은 2019년 정보통신산업진흥원 (NIPA)의 ‘가상증강현실 플래그십 프로젝트’를 통해 개발되었으며, 현재 서울, 런던, 입스위치(Ipswich), 그리고 베를린에 운영 중인 5G 실감형 통신 체험 공간으로 알려져 있다.

시장조사기관인 Market & Market의 2020년 조사자료에 의하면 볼류메트릭 비디오 시장은 연평균 32.8%의 성장률로 2025년에는 약 $5.8B(약 7조원) 규모의 시장으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하지만 5G 등의 다양한 응용분야에서 활용되면 최소 10배 이상의 시장인 $37B(약 44조원) 이상의 시장으로 성장 할 것으로 예상된다.

홀로포트 (HoloPort)의 원천기술은 2018년 정보통신기획평가원(IITP)의 ‘SW컴퓨팅산업원천기술개발사업’ GCS (Global Creative SW) 프로젝트 수행기관으로 선정되어 해당 기술 개발 및 사업화를 완료해 눈길을 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