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무역협회 기업간 협력 매칭 온라인 플랫폼 ‘이노브랜치’ 운영 발표

무역협회 제공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10일 한국무역협회는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수출 및 투자 유치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내 스타트업과 대·중견기업의 오픈 이노베이션을 동시에 지원하는 ‘이노브랜치(Innobranch)’를 본격 가동한다고 발표했다.

이노브랜치는 글로벌 기업과 국내 스타트업, 국내 대·중견기업과 국내외 스타트업 간 양방향 협력 수요를 매칭해주는 온라인 플랫폼으로 전해진다. 대·중견기업이 오픈 이노베이션 과제를 등록하면 관심 있는 스타트업이 참가 신청, 선정결과 확인 등을 온라인으로 확인 가능하다.

무역협회는 8000개의 스타트업과 50개 투자기관 및 대·중견기업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으며 매칭 신청은 이노브랜치 홈페이지에서 이뤄진다.

협회는 지난해 6월 삼성동 코엑스에 스타트업 브랜치를 개소하고 BMW, 샤넬, 동원그룹 등 국내외 대기업과 스타트업 간 오픈 이노베이션을 지원해왔다.

하지만 협력의사가 있어도 시간과 장소의 한계로 만나지 못하는 사례와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기업 간 만남이 더욱 어려워지자 온라인 플랫폼인 이노브랜치를 운영하기로 했다. 이로써 온·오프라인을 넘나드는 오픈 이노베이션의 옴니채널을 구축하게 된 것이다.

한편, 이동기 혁신성장본부장은 “대면 만남이 어려운 지금 스타트업 브랜치의 인터넷 속도 향상, 화상회의 플랫폼 도입 등 인프라를 개선해 코로나19 여파에 시달리는 스타트업의 글로벌 진출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의견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