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 ‘코로나19’ 영향..대구 경북 지역 일부 매장 한시적 휴점

스타벅스 제공

[비즈경영] 김민경 기자

9일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는코로나 19의 적극적인 감염 예방을 위해 3월 9일(월)부터 3월 22일(일)까지 대구/경북 지역 내 일부 매장을 한시적으로 휴점한다고 발표했다.

휴점 대상 매장은 대구와 경북 지역 내 운영 매장 74 개 중 39곳으로 이 중 9개 매장은 지난 2월말부터 순차적으로 진행해오던 휴점이 연장되는 것이다.

한편 언택트 주문이 활성화된 대구/경북 지역내 드라이브 스루 매장 등 35곳의 매장은 전문 업체를 통한 정기적인 방역을 강화하며 정상적으로 운영할 방침을 세웠다.

한편, 외출 자제 등의 영향으로 사용못한 고객들을 위해, 위기경보가 심각 단계로 격상한 2월 23일부터 만료되는 스타벅스 e-쿠폰 및 영수증 출력 쿠폰의 유효기간을 5월 31일까지 연장 운영할 계획이다.

스타벅스 권용범 운영지원팀장은 “코로나 19의 선제적인 감염 예방과 전국적으로 진행되는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에 동참하고자 대구 및 경북 지역 39개 매장의 한시적 휴점을 결정했다”라며, “2주간 연기되었다가 개학하는 시점인 3월 23일에 맞추어 재오픈 예정이나, 코로나 확산 상황에 따라 오픈 시점은 빨라지거나 변경 될 수 있다” 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