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K기업은행 코로나19 피해 지원 특별대출로 6천억원 증액 발표

기업은행 제공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9일 IBK기업은행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피해를 본 기업과 소상공인들을 위한 특별 대출을 총 6천억원 증액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코로나19 피해기업 특별지원’ 규모는 1천억원, 소상공인 특별지원 대출인 ‘해내리대출’은 5천억원 늘어날 전망이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지난달 7일 1천억원 규모로 시작한 코로나19 피해기업 특별지원 대출이 한 달여 만에 소진됐다”며, “중소기업의 수요에 맞는 금융지원을 위해 1천억원 추가 지원을 결정했다”고 이번 증액의 이유를 전했다. 특별지원은 한 기업 당 최대 5억원을 받을 수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업은행은 영업점 방문 없이 온라인으로 기존 대출을 연장하도록 하고, 전국 영업점에 설치한 ‘금융 애로 종합 상담창구’도 계속해서 운영할 방침을 세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