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혁신센터 제2판교 창업허브 육성 일환 ‘판교 사업존’ 운영 돌입

경기혁신센터 제공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최근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가 경기도 성남시 제2판교 일대를 창업의 허브로 육성하기 위한 ‘판교 창업존’ 사업을 본격 운영에 나섰다.

9일 경기혁신센터는 판교 제2테크노밸리 내 기업지원허브 6~8층에 위치한 ‘창업존’ 전용 사무 공간에 신규 입주할 기업을 최종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최대 63개실 모집에 400개 기업이 입주를 신청, 인터뷰 및 발표평가를 거쳐 최종 53개 기업이 선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최대 입주 기간은 3년이다. 선정된 기업은 이달 20일 입주를 시작으로 4월부터 진행되는 입주기업 대상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을 지원받게 될 전망이다.

입주기업은 창업존 내 전용 사무 공간을 제공 받으며 공유카페, 회의실, 휴게공간, 3D프린터실, 글로벌테스트베드, 통번역 등 원스톱 지원센터를 이용할 수 있다. 창업기업 사업 확장을 위한 전문기관의 다양한 국내외 프로그램과 자금 확보를 위한 데모데이, 멘토링과 컨설팅도 제공될 예정이다.

경기혁신센터 김종현 본부장은 “판교 창업존 내에서 기업 간 협업, 투자 및 자금 유치, 대기업과의 연계, 글로벌 진출까지 다양한 활동이 가능하도록 환경을 조성해 기업 활동의 요충지로 만들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