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극장 코로나19 확산으로 ‘적벽’ 공연중단 기간 연장 확정

정동극장 제공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최근 (재)정동극장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2020 레퍼토리 ‘적벽’ 공연 중단기간을 오는 29일까지 연장한다고 전했다.

정동극장은 지난 2월 24일 정부의 코로나19 위기 경보 ‘심각’ 단계 격상에 따라 ‘적벽’을 8일까지 잠정 중단을 결정한 바 있다. 최근 코로나19 확진 사례가 지속적인 증가 추세를 보이자 공연 중단 기간을 29일까지 늘리기로 최종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

지난 2월 14일 개막한 2020 정동극장 레퍼토리 ‘적벽’은 올해 4연을 맞아 한층 더 화려하고 깊어진 무대로 평단과 관객의 좋은 반응을 이어가던 중, 코로나 19 여파로 공연을 중단한 바 있다.

정동극장은 “그동안 코로나 19 감염증 예방을 위해 공연장 정기 소독 확대 실시와 공연장 열감지기 도입, 손 세정제 및 비 접촉식 체온계와 관객 배포용 마스크 준비 등 만반의 준비를 기울여 왔으나, 감염 확진자의 증가 추세와 여러 불안정한 상황이 지속됨에 따라 전국민적 우려와 확산 방지, 관객과 아티스트 보호를 최우선으로 여겨 3월 29일까지 휴연을 연장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적벽’은 오는 4월 5일 폐막 예정이었으나, 4월 19일까지 3월 중단 일정에 대한 대체 공연을 진행할 예정이다.

정동극장 김희철 대표는 “공연일정은 극장이 아티스트와 관객과 하는 약속인 만큼 공연 재개를 위한 여러 부분을 검토했다. 불가피한 상황으로 ‘적벽’ 공연이 3월 예정된 일정에 많은 관객을 만나지 못한 만큼 4월에 대체 공연을 추진해 관객 여러분의 성원에 보답하고자 한다”고 의견을 나타냈다.

추가 오픈 회차는 4월 7일~ 4월 19일 공연으로, 18일 수요일부터 정동극장 홈페이지와 인터파크를 통해 예매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