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진소재 유휴 부동산 매각 자금 통한 재무구조 개선 나서

[비즈경영] 이재일 기

최근 현진소재가 부동산 매각과 외부 자금 조달 등 재무구조 개선 자구책을 통해 경영 정상화에 나서기로 하면서 관심이 집중된다.

9알 현진소재는 보유 중이던 경남 양산시 복정동 소재 토지와 건물 매각 계약에 따른 중도금 239억원이 납입돼 부채 상환을 통한 재무구조 개선에 적극 나선다고 발표했다.

현진소재 관계자는 “부동산 매각과 함께 재무구조 개선 일환으로 최대주주가 참여하는 전환사채(CB) 납입이 이번 달에 진행될 예정”이라며 “추가적으로 최대주주주의 출자 등을 통해 자본확충에도 나설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앞서 현진소재는 지난달 25일 80억원 규모의 CB를 발행한다고 공시한 바 있다. 최대주주인 더블유에이치네트웍스가 CB를 인수할 예정이며, 납입일은 오는 27일이다. 지난달 27일에는 30억원 규모의 CB도 납입이 완료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월 최대주주로 올라선 더블유에이치네트웍스는 지속적으로 자금을 유치해 재무구조 개선 및 운영자금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현진소재의 내부 결산 기준 지난해 말 자본잠식률이 76%에 달하는 만큼 유휴자산 매각과 현물출자에 따른 증자로 자본금을 확충하고 부채를 줄여나간다는 계획을 수립했다.

현진소재 관계자는 “최대주주가 적극적인 노력을 통해 재무구조 개선에 나서고 있어 자본잠식률도 낮아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지난달 임시주주총회를 통해 새로운 경영진 선임도 마무리된 만큼 기존 사업인 선박 엔진 기자재 사업 실적 턴어라운드와 신사업 추진에도 적극 나서겠다”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