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안군 코로나19 속 진안로컬푸드매장 매출 대폭 상승

진안군 제공

[비즈경영] 김민경 기자

최근 코로나19의 여파로 상권이 크게 위축된 상황에서도 전주 호성동에 위치한 진안로컬푸드직매장의 매출은 오히려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나 주목받고 있다.

6일 진안군에 따르면 진안로컬푸드 직매장의 매출은 작년 2월 한달 간 1억8000만원이었지만, 올해 2월에는 4억2000만원의 매출을 올려 전년 동월 대비 133%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현상은 코로나19의 여파로 소비자들이 안전한 먹거리를 찾고, 사람이 붐비는 대형마트를 기피하기 때문인 것으로 예상된다. 또 지난해 1월 25일 오픈한 진안로컬푸드직매장 운영이 1년여를 지나면서 안정화 단계에 접어든 것으로 보인다.

진안로컬직매장은 개장 초기 완주로컬매장 등의 인지도에 밀려 운영에 어려움을 겪었으나, 그간 진안고원에서 생산된 질 좋은 농산물의 생산․공급체계를 강화하고, 로컬매장 납품 전 잔류농약검사 등을 통한 위생 강화 등을 위해 꾸준한 노력을 이어왔다. 이를 통해 로컬매장에서 판매되는 품목을 크게 늘리고, 농산물의 안전성을 확보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

현재 진안로컬매장에서는 한우, 돼지 등 육류제품과 신선채소, 농산물가공제품 등 총300여개 품목이 판매되고 있으며, 176개 농가가 공급을 담당 중이다.

한편, 김명기 전략산업과장은 “그간 로컬매장 활성화를 위한 노력이 결실을 맺고 있는 것 같아 기쁘다”면서, “앞으로 진안 농산물 판매촉진을 위해 농산물 생산․공급체계를 더욱 강화하고, 전주권역에 제2호 진안로컬푸드매장을 여는 것도 추진할 계획이다”고 의견을 나타냇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