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24 제공

[비즈경영] 김민경 기자

이마트24는 스무디킹과 손잡고 카운터 내 공간에서 스무디킹을 제조·판매 할 수 있는 모델을 개발해 가맹점 지원에 나선다고 발표했다.

‘이마트24·스무디킹’ 모델은 한 경영주가 이마트24 가맹계약과는 별개로 스무디킹과 가맹계약을 체결하는 방식으로, 별도 스무디킹 매장을 오픈하는데 발생되는 투자금을 대폭 줄일 수 있게 될 전망이다.

한 매장에서 두 개 가맹점 운영이 가능한 시스템을 구축함에 따라 최초 투자비, 임차료를 비롯한 각종 비용을 낮추는 등 운영 효율성을 극대화 할 수 있는 새로운 모델이라는 점에서, 매장 내에 임대매장으로 운영되거나 타브랜드 상품존을 구성해 판매하는 기존 숍인숍과는 차이가 있다고 이마트24는 전했다.

이마트24는 지난해 9월부터 20여 직영점을 대상으로 매장 내 스무디킹 판매 테스트를 진행해 왔으며, 가맹점 도입 시 추가 수익 확보에 긍정적인 효과를 발휘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했다. 이달부터 도입을 원하는 가맹점이 스무디킹을 운영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을 수립했다.

이마트24는 이번 스무디킹 모델을 비롯해 월회비, 조건없는 24시간 미영업, 카테고리킬러 등 경쟁력을 강화해 가맹점에 차별화된 혜택을 제공함으로써 출점을 확대한다는 전략의 일환이다.

이마트24 조두일 영업본부장은 “이마트24는 가맹점이 추가 수익을 올릴 수 있는 방안을 고민하고 있으며, 그 일환으로 이번 스무디킹 모델을 선보임으로써 가맹점을 지원하게 됐다”며, “기존에 없었던 혁신적인 모델을 지속 선보여 나감으로써 가맹점 매출과 수익이 증대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의견을 나타냈다.

한편 이마트24 내 스무디킹 운영 계약 기간은 3년으로, 계약기간이 경과하면 1년 단위 재계약이 가능하다. 이마트24·스무디킹 매장’에서는 13종의 인기 메뉴 위주로 판매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