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주니어 코로나19 영향으로 일본 공연 보류됐다

[비즈경영] 오형진 기자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산 여파로 그룹 슈퍼주니어가 일본 공연을 잠정 보류되면서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슈퍼주니어 일본 공식 홈페이지에는 “지난 5일 일본 정부로부터 입국자 억제책 방침을 받았다”라며 이에 따라 “2020년 3월 25일(수), 26일(목) 사이타마 슈퍼 아레나에서 진행될 ‘슈퍼쇼8: 인피니트 타임 인 재팬’ 개최는 보류하기로 했다”는 공지글이 올라왔다.

앞서 일본정부는 9일부터 한국에서 오는 입국자를 이달 말까지 2주간 격리조치하기로 했다. 90일 이내 무비자 입국도 이달 말까지 중단할 방침이다.

이를 통해 전날 일본음악사업자협회 등 현지 콘서트 업계 단체들은 현지 콘서트를 대부분 연기 또는 취소한다고 공지했다. 일본 정부가 코로나 19 확산을 막고자 대규모 공연을 자제해 달라고 요청했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코로나 19 사태로 공연 예술계에 빨간불이 켜진 가운데, 이번 슈퍼주이어의 공연 보류까지 알려지면서 많은 이들의 안타까움이 커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