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제공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최근 경기 수원시도서관이 코로나19 확산으로 휴관중인 가운데 6일부터 ‘책나루도서관’ 운영을 재개한다고 밝혔다.

수원시도서관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지난달 24~25일부터 휴관하고 있다. 책나루도서관도 함께 운영을 중단했지만 도서관 휴관으로 불편을 겪는 시민들을 위해 운영을 재개하기로 한 것이다.

책나루도서관은 전철역에 있는 무인기기를 이용해 수원시 공공도서관 소장 도서를 대출·반납할 수 있는 스마트 도서관으로 알려져 있다.

수원역(2층 대합실 국철 입구), 수원시청역(주 개찰구 옆), 영통역(2·8번 출구), 광교중앙역(2번 출구), 망포역(4·5·6·7번 출구 방향 지하 1층), 성균관대역(환승주차장 길목) 등 6개소에서 운영 중에 있다.

도서 대출은 예약제다. 수원시도서관 홈페이지, 모바일앱 검색 창에서 원하는 책을 입력한 후 ‘책나루 (무인)예약’을 선택해 대출 신청을 하면 된다. ‘도서 대출 가능’ 문자 메시지를 받으면 해당 역 책나루도서관에서 신청 도서를 찾아가면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사람당 2권, 14일 동안 대출할 수 있으며 대출 도서는 관내 공공도서관 무인도서반납기, 6개 책나루도서관에서 반납이 가능하다.

수원시도서관은 또 ‘희망도서 바로대출 서비스’로 신청할 수 있는 도서 권수를 6일부터 한 달 2권에서 4권으로 늘리기로 했다.

‘희망도서 바로대출서비스’는 수원시 관내 20개 서점에서 ‘새 책’을 빌려볼 수 있는 서비스로 2주 동안 책을 이용하고 만기일에 서점에 반납할 수 있다.

수원시도서관 모바일앱, 홈페이지에서 ‘희망도서서비스’ 배너를 누르고 대출을 신청하면 된다. 신청 서점에서 ‘대출 가능’ 문자메시지를 받은 후 7일 이내에 서점을 방문해 책을 받을 수 있다. 책 수령시 수원시 도서관 회원증이나 모바일 회원증을 제시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수원시도서관 18개 공공도서관과 슬기샘·지혜샘·바른샘어린이도서관은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휴관할 예정이다. 수원시도서관 모바일앱과 각 도서관 홈페이지에서 전자책을 이용 가능하다.

수원시 도서관사업소 관계자는 “도서관 휴관으로 불편을 겪는 시민들을 위해 무인 도서관인 책나루도서관은 운영을 재개하기로 했다”며, “책나루도서관과 희망도서바로대출서비스로 독서에 대한 갈증이 조금이나마 해소되길 바란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