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제공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경기도가 도내 청년들이 자유롭게 이용, 소통하고 취업 및 창업 준비의 맞춤형 공간을 제공하는 ‘경기 청년공간 조성’ 사업을 확대 시행한다고 발표했다.

이에 도는 스터디룸, 창작 및 휴식 공간, 세미나룸, 카페 등의 편의시설과 함께 취·창업상담, 취업특강, 직무 멘토링, 심리상담, 금융상담, 문화행사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다. 올해 달라지는 점은 1인 청년가구 위한 프로그램 시범 운영, 시·군 내 새로운 청년공간 조성, 기존 시·군에서 운영 중인 청년공간에 대한 프로그램 운영비 추가 지원 등이다.

우선 올해부터 1인 청년가구를 위한 물품 공유 및 소셜 다이닝 프로그램을 시범적으로 운영한다. 이후 이용 실적과 청년들의 건의사항을 반영하여 추가 프로그램을 만들어 나갈 방침이다.

시·군 내 새로운 청년공간도 조성한다. 도는 지난 1월 8일부터 한 달간 도내 시·군을 대상으로 수요조사를 진행했으며 화성시, 의정부시, 포천시를 신규 공간 조성 사업 추진 기관으로 선정했다. 해당 시에는 1곳당 최대 1억5000만원의 공간 조성비, 최대 1억원의 프로그램 운영비를 지원할 것으로 보인다.

또 기존 시·군에서 운영 중인 청년공간 활성화를 위해 프로그램 운영비를 추가로 지원한다. 올해는 수원시, 시흥시, 오산시, 의왕시, 파주시 총 5곳을 지원 대상 기관으로 선정했다. 해당 시에는 1곳당 최대 5000만원까지 지원할 예정이다.

김경환 도 청년복지정책과장은 “경기 청년공간은 지역 청년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정보를 교류하고 새로운 청년정책을 만들어 나갈 수 있는 소통의 장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경기도 청년들이 미래를 준비하는 시설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청년공간 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