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제공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신한은행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내수 경기 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 및 개인사업자를 위해 대출 심사 일정을 간소화하는 ‘Hi-Pass 심사 프로세스’를 도입했다고 발표했다.

우선 전국 영업점의 여신 심사 의사결정 체계를 대폭 간소화했다. 기존 본점 심사역이 판단하던 일부 대출을 영업점장이 판단해 신속하게 지원할 수 있도록 규정을 개정했다. 부득이하게 본점에서 심사할 수밖에 없는 대출은 최소 2영업일 이내에 심사를 마무리하는 Hi-Pass 심사 프로세스를 도입한 바 있다.

특히 코로나19 여파로 큰 피해가 발생하고 있는 대구·경북지역 고객 대상으로 대출 연기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기존 대출 상담을 신속히 완료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빅데이터 기반 여신 의사결정 시스템을 통해 향후 2개월 여신 만기 건까지 선제적으로 심사를 완료하고 본점의 부장급 심사역이 직접 고객과 상담할 계획을 수립했다.

코로나19 감염 위험 최소화를 위해 영업점 방문 없이 비대면 채널을 통해서도 관련 서류를 제출할 수 있도록 했고 불가피한 경우 전화 통화로도 연장 신청이 가능할 전망이다.

아울러 대구·경북 내 신규 자금 지원이 가능한 업체 약 3200곳에 심사 간소화 사실을 미리 알리고 인근 영업점에서 신속하게 여신 신청을 할 수 있도록 했다. 이중 약 600곳의 업체는 담보 없이도 대출을 신청할 수 있게 총 2000억원 규모의 한도도 마련해 눈길을 끈다.

한편, 신한은행 관계자는 “코로나19 피해 극복을 지원하기 위해 고객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대책을 지속적으로 시행하고 있다” 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