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창업보육센터 코로나 여파 속 ‘착한 임대인 운동’ 동참

전북대 제공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지난 4일 전북창업보육협의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는 창업보육센터 입주기업의 고통을 분담하기 위해 ‘착한 임대인 운동’에 동참하기로 결정했다는 뜻을 전했다.

이런 사실은 전북창업보육센터를 비롯해 전북중소벤처기업청, 한국창업보육협회와 최근 논의를 거쳐 결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전북창업보육센터는 각 센터의 운영 상황을 고려해 약 3개월간 창업보육센터 내 입주기업의 보육료를 자율감면하거나 관리비를 면제하는 등의 혜택을 제공할 방침이다.

권대규 전북창업보육협의회장은 “체감 효과는 미미하겠지만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입주기업에 조금이나마 힘이 되어주기 위해 이같이 결정했다”며, “입주기업들이 어려움을 잘 극복하고, 침체한 지역경제를 활성화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의견을 나타냈다.

한편 전북창업보육협의회는 도내 16개의 창업보육센터와 4개의 창업 유관기관을 회원사로 뒀다. 창업기업의 창업을 촉진하고 창업 성공률을 높이기 위해 전북창업보육센터 간의 협력과 정보공유를 통해 보육 기능을 강화하고자 설립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