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단일 기업 최대로 코로나19 관련 시설로 제공

LG 제공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최근 LG가 코로나19 확산으로 대구∙경북 지역의 병상 부족사태를 돕기 위해 기숙사와 연수원을 생활치료센터로 제공한다. 총 550실로 단일 기업 지원으로는 최대 규모로 알려졌다.

4일 LG는 코로나19 확진자들이 병상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문제를 지원하기 위해 경북지역 기숙사와 연수원을 생활치료센터로 제공키로 했다고 전했다. LG가 제공하는 시설은 383실 규모의 LG디스플레이 구미 기숙사와 167실 규모의 울진 LG생활연수원 등이다.

LG디스플레이 구미 기숙사는 경북 구미시 2공단에 위치하고 있다. 연면적 2만5000㎡로 욕실을 갖춘 원룸 형태 267실과 방 2개와 욕실 등을 갖춘 아파트 형태 116실을 갖추고 있어 최대 499명을 수용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LG 관계자는 “지역 사회의 어려움을 나누고자 의료 현장에서 가장 절실하게 필요한 치료 시설을 지원키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울진 LG생활연수원은 임직원 휴양 시설로 연면적 2만2000㎡에 167개의 객실을 보유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들 시설들은 LG와 각 지자체간 협의를 통해 경증환자들이 격리된 상태에서 의료진들의 관리를 받을 수 있는 치료센터로 사용될 전망이다.

LG 관계자는 “대구∙경북 지역에서 병상 부족으로 2000여명에 달하는 확진자가 집에서 대기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을 해결하고, 신속하고 효율적인 진료를 받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앞서, LG는 코로나19 구호성금 50억원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했고, LG생활건강은 10억원 상당의 핸드워시 제품을 현물로 지원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