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제공

[비즈경영] 오형진 기자

지난 3일 ‘뮤직뱅크 인 두바이’ 주관사 메이크스타는 “21일 중동 두바이에서 개최 예정이였던 뮤직뱅크 월드투어를 취소하고 티켓을 전액 환불한다”고 전했다.

이번 결정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세계로 확산되고 국내 확진자들이 급속도로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주최사인 KBS와 함께 협의 끝에 불가피하게 내린 결정인 것으로 전해진다.

이번 뮤직뱅크 월드투어의 주관사인 메이크스타 김재면 대표는 “ 뮤직뱅크 in 두바이는 약 1년간의 기획기간 동안 KBS, 두바이 관광청을 비롯한 다양한 기관들과 그리고, 여러 협력사들이 함께 진행했던 행사인지라 이처럼 취소를 결정하기까지 쉬운 과정은 아니었지만 , 아티스트를 포함한 200명에 가까운 스태프들이 이동하면서 발생할 수 있는 여러가지 안전과 건강상의 리스크들이 그 어떤 조건들보다 우선할 수 없다는 판단으로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무엇보다도 ‘뮤직뱅크 인 두바이’ 공연을 기다리며 관심 보내주셨던 중동지역의 여러 K-POP팬들에게도 빠른 결단이 더 큰 피해를 줄이는 방법이라고 판단했다. 코로나19 사태가 정리된 이후 공연이 재개될 수 있도록 추후 일정을 다시 논의할 예정이다“라고 덧붙였다.

이렇듯 뮤직뱅크 인 두바이 공연이 취소됨에 따라서 판매된 모든 공연 티켓은 각 티켓팅 플랫폼에서 환불 절차 공지와 함께 순차적으로 환불이 진행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