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건설협회 제공

[비즈경영] 이재일 기자

최근 건설업계가 코로나19의 큰 피해를 입고 있는 대구‧경북지역의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피해 지원을 위해 힘을 모으며 ‘착한 행보’를 보여주고 있다.

대한건설협회 등 건설단체는 공동으로 3일 대구지역(대구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경북지역(대한적십자사 경북지사)에 각각 5000만원씩, 총 1억원의 성금을 전달했다고 발표했다.

이번 성금은 대한건설협회 본회(2000만원), 대구시회(1000만원), 경북도회(1000만원), 건설공제조합(3000만원), 건설산업사회공헌재단(3000만원)이 공동 마련한 성금으로 코로나19가 급속히 확산되는 국가적 비상시국을 극복하기 위한 노력에 건설업계도 힘을 보태야 한다는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알려졌다.

전달된 성금은 마스크, 손 소독제, 구강청결제 등 생필품과 의료용품 구매 등 대구‧경북지역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피해 지원에 사용된다.

이달 초 취임한 김상수 대한건설협회 회장은 “현재 코로나19 국가적 위기상황과 관련해 참으로 안타까운 마음이다”며 “특히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경북지역 시민들에게 조금이나마 위로와 도움이 되길 바라며, 이 위기를 모두 함께 이겨내자”고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아울러 “비록 어려운 건설경기 여건이지만 우리 이웃들을 위한 나눔은 멈출 수 없다며, 앞으로도 건설업계는 사회공헌활동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