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 제공

[비즈경영] 김민경 기자

이랜드월드가 전개하는 글로벌 SPA 스파오가 토털 라이프스타일숍으로 거듭나기 위한 발걸음을 내디뎠다. 스파오는 인사동에 SPA 최초 캐릭터 편집숍인 ‘스파오프렌즈’ 콘셉트 스토어를 열었다고 발표했다.

스파오프렌즈는 스파오가 자체 캐릭터 사업을 강화하고 스파오의 강점인 캐릭터 컬래버레이션 상품들을 한데 모아 보여주기 위해 만든 국내 유일 캐릭터 편집숍이다. ‘치키니’, ‘삼남매’와 같은 자체 캐릭터를 선보이며 지난해 12월 영등포 타임스퀘어에 숍인숍 형태로 오픈한 뒤 올해 본격적인 매장 전개에 나설 방침이다.

스파오프렌즈 영등포 타임스퀘어점은 ‘포스트오피스’를 콘셉트로 계산대를 우체국 창구처럼 꾸미고 우편함을 곳곳에 배치했다면 이번 인사동점은 ‘캐릭터 마트’를 콘셉트로 또 다른 재미와 새로움을 제시할 것으로 알려져 눈길을 끈다.

벽 냉장고와 컨베이어 벨트 등 마트형 매장 디자인과 VMD로 국내외 관광객들이 캐릭터들을 즐겁게 쇼핑할 수 있도록 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인형, 잡화, 문구류와 스낵 상품도 추가해 의류 외의 굿즈의 규모도 크게 늘렸다. 인사동점인 만큼 한복을 입은 캐릭터 굿즈들도 만나볼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아울러 레드벨벳과 트롤, 스파오가 함께하는 콜라보 상품과 ‘삼남매 코리아 에디션’ 등 인사동점에서만 단독 출시되는 상품들도 만나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