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코로나19’ 직후 ‘도서 안심서비스’ 다양하게 늘려

고양시 제공

[비즈경영] 이대수 기자

최근 고양시 도서관센터는 철저한 소독과 방역 노력과 더불어 ‘코로나19’로 인한 도서관 휴관기간 중에도 도서 대출·반납 등 도서관 이용은 지속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들을 선보이는 중이다.

고양시는 코로나19 위기 경보가 심각 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지난 2월 22일부터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고양시 소재 도서관 17곳을 임시 휴관에 들어갔다. 도서관센터는 감염병 확산 우려에 따라 열람실·디지털자료실·간행물실 등의 시설 이용을 제한하면서도 자료실 대출·반납 업무를 부분적으로 운영 중이다.

고양시 도서관은 일일 평균 이용자 수가 1만5759명에 달하는 다중이용시설로, 시민의 안전을 위해 도서관 방문자에 대한 발열 체크를 매일 실시하고, 책 소독기를 이용해 전체 보유도서를 소독하고 있다. 도서관 시설·집기 등에 대한 자체 방역도 실시하는 중이다.

고양시 도서관센터는 코로나19 감염 우려로 도서관을 이용하지 못하는 시민들을 위해 다양한 대표도서 안심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대표적인 것이 ‘고양시 전자도서관’이다. 고양시민들은 도서관 홈페이지를 통해 집에서도 전자책·오디오북·e-러닝 등 5만 여 점의 다양한 도서 콘텐츠를 접할 수 있다. 도서관센터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도서관 홈페이지 접속 증가에 대비해 5000만 원의 예산을 긴급 투입해 전자자료 등을 신속히 확보하고 즉시 제공할 수 있도록 시스템 정비에 들어갔다.

또한 365일 이용 가능한 ‘무인 도서대출 반납기(스마트도서관)’를 화정·대화·일산·주엽·삼송역과 고양시청 등에 설치·운영 중이다. 출·퇴근할 때 직원과 얼굴을 맞대지 않고 간편하게 도서 대출을 이용할 수 있다. 또한, 이용자 증가에 대비해 자료 교체·점검을 주 1회에서 1일 1회로 확대 시행 중이다.

단체 대출을 통한 책 배달 서비스 ‘모둠책 서비스’도 확대 실시하고 있다. 기존 어린이집·군부대·도서관에서 아파트 내 도서관 등으로까지 대상을 넓혔다. 기존 1개월·150권에서 최대 3개월·500권까지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책도 소독하고 있어 안전하게 다양한 도서 배달서비스를 이용 가능하다.

한편, 이재준 고양시장은 “코로나19 확산이 진정될 때까지 도서관의 소독과 방역을 철저히 실시해 ‘청정 도서관’을 유지하는 데 최선을 다 할 것”이라며, “도서관 휴관 등으로 책을 대여하는 데에 불편을 겪는 고양시민을 위해 다양한 도서 인프라들을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