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정비사업 아카데미에 80명 선착순 모집 실시

서울시 제공

[비즈경영] 김민경 기자

3일 서울시는 정비사업의 정책방향을 소개하고 참여주체의 실무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서울시립대와 함께 개설한 ‘2020년 대학 연계형 정비사업 아카데미’에 참여할 서울시민 80명을 모집한다고 발표했다.

지난 2018년 처음 개설된 대학연계형 정비사업 아카데미는 2019년 2기로 확대 운영됐으며 강좌를 개설할 때마다 조기 마감되는 중이다. 정비사업에 관심이 있는 서울시민 누구나 서울시립대학교 평생교육원 홈페이지에서 수강신청을 하면 수강 가능하다.

수강신청 기간은 오는 19일부터 3주 동안 이어지며 정원은 80명으로 선착순 마감될 예정이고 수강료는 무료로 알려졌다.

2020년 1기 교육과정은 서울시립대학교에서 4월 9일부터 6월 11일까지 매주 목요일 오전 10시~12시에 진행된다. 9주간 운영될 예정이며 6주, 7주 교육과정은 2시간 30분동안 운영된다. 다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에 따라 운영일정은 연기될 수 있을 전망이다.

이번 교육 프로그램은 정비사업의 도시계획·건축 등의 학제적인 과정과 사업성 분석, 감정평가, 조세 등 실무 이해에 꼭 필요한 부분을 담아 눈기을 끈다.

이외에도 변호사·감정평가사, 세무사 등 관련 전문가가 참여해 복잡한 정비사업에 대해 알기 쉽게 해설하는 과정을 담아 조합원의 의사결정과정에 도움이 될 수 있는 교육과정을 마련했다. 교육의 3분의 2 이상 수강 시 서울시립대학교 총장 명의의 수료증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서울시는 2020년 정비사업 참여주체의 역량 강화를 위해 정비사업 아카데미를 온-오프라인으로 8개 과정을 개설해 운영하고 있다. 서울시 정비사업 아카데미의 세부 일정 등은 서울시 재개발 재건축 클린업 시스템 및 e-조합시스템을 통해 게시판에서 확인 가능하다.

김성보 서울시 주택사업기획관은 “양질의 교육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대학과 연계해 도시, 건축, 문화 등을 담은 교육과정을 제공하고 있다”며 “시민 눈높이에 맞는 정비사업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