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몬 이달 말까지 ‘생활필수템’ 특별 매장 오픈 실시

[비즈경영] 오형진 기자

3일 티몬은 최근 코로나19 영향으로 라면과 세제 등 주요 생필품이 3배 이상 판매되며 소비자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생활필수템’ 특별 매장을 이달 말까지 진행한다고 발표했다.

외출을 삼가는 사람이 늘어나며 생필품과 간편식 등을 모바일로 구매하는 추세가 확산되고 있다. 실제 티몬에서 2월 한 달간 라면과 세제, 생수 등 소비자가 많이 찾는 주요 생필품 매출을 살펴보니 전년 동기 대비 3배 이상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상품별로 살펴보면 생활용품 가운데 세제와 섬유유연제 174%, 비누와 핸드워시 1242%, 화장지가 124% 늘었고, 식품류 중에서도 라면 575%, 즉석밥 151%, 생수 189% 등 각각 매출이 상승하며 주요 상품을 대상으로 소비자 구매가 확대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티몬은 소비자가 보다 편리하고 경쟁력 있는 가격에 구매할 수 있도록 ‘생활필수템’ 특별 매장을 이달 말까지 진행하고 200여개 상품을 선정해 특가 판매할 계획이다.

한편, 이진원 티몬 대표는 “최근 온라인을 통해 생필품을 구매하는 소비자가 증가함에 따라 고객 편의성과 혜택을 강화할 수 있도록 이번 기획전을 준비했다”며, “어려운 경제 상황 속에서 조금이나마 소비자 부담을 덜어줄 수 있도록 가격경쟁력 강화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