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ICT 아카데미 프로그램 2.0’ 발표 이목집중

화웨이 제공

[비즈경영] 김민경 기자

최근 화웨이가 ICT 아카데미 프로그램 2.0을 발표하며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지난 2일 화웨이는 최근 온라인 생방송 스트리밍으로 진행된 ‘산업 디지털 전환 컨퍼런스 2020 -라이브’ 행사를 개최하고, ‘화웨이 ICT 아카데미 프로그램 2.0’을 운영한다고 전했다. 해당 프로그램을 통해 전 세계 유수의 대학들과 협력하며 향후 5년간 ICT 전문가 200만명을 양성하고 디지털 기술의 보급을 확산할 방침이다.

이 프로그램은 화웨이가 디지털 포용성을 강화하고자 지난해 출범시킨 ‘모두를 위한 기술’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진행된다. ‘테크포올 (TECH4ALL)’ 프로젝트는 누구나 장소에 관계없이 디지털 기술의 혜택을 누리도록 지원하는 것을 목표로 삼았다.

지난 2013년에 ‘ICT 아카데미 프로그램’을 만들고, 수준 높은 강의와 지원 서비스를 대학에 제공한 바 있다. 당시, 화웨이는 대학 교수 및 강사 대상의 트레이닝과 ICT 전공 설립 및 최적화, 교육과정 체계 재편, 기초과학 연구 목적의 실험실 설립 등을 지원한 바 있다.

화웨이는 ICT 아카데미 설립을 위해 2015년부터 600개 이상의 글로벌 대학교와 파트너십을 체결했으며, 이를 통해 대학이 ICT 전문 교수들의 역량을 혁신하고, 1천500명 이상의 강사들 대상으로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자체적인 5년 계획에 따라 200만명 이상의 ICT 전문가를 양성하고, 5G와 AI 등의 첨단 기술분야에서 산학 협력으로 개발되는 솔루션을 꾸준히 선보일 계획을 수립했다. 이를 위해 향후 5년 내 5천만 달러(한화 약 605억원)를 투자해 ‘화웨이 ICT 아카데미 개발 인센티브 펀드(ADIF)’를 조성할 방침이다.

우선, ICT 아카데미는 학생들이 실용적인 기술을 사용하는 역량을 향상할 수 있도록 협력 대학들에게 실험 장비를 제공한다.

ICT 아카데미는 펀드(ADIF)를 통해 교수와 강사진 대상의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학생들이 화웨이 인증 시험을 볼 수 있도록 무료 바우처를 발급하며, 우수한 교수진과 학생들에게 보상을 제공할 수 있도록 교육 기금을 마련할 것으로 보인다.

화웨이 ICT 경진대회를 개최해 학생들이 동료 학생들과 소통하고 역량을 발휘할 수 있는 플랫폼을 제공할 예정이다. 파트너들과 협력해 ‘ICT 인재 직업 박람회’를 개최하고, 학생들은 일자리를 찾고, 기업들은 원하는 인재를 효율적으로 찾도록 지원한다.

행크 스톡브룩스 화웨이 엔터프라이즈 비즈니스 그룹의 엔터프라이즈 서비스 부문 부사장은 “화웨이는 매년 600~1천개에 이르는 ICT 아카데미를 꾸준히 설립할 예정”이라며, “이를 통해 디지털 세상에서 더 많은 대학 교수와 학생들이 도움을 받고, 보다 많은 사람들이 수준 높은 교육을 동등한 위치에서 받으며, 디지털 기술이 개선되고, 업계가 새로운 동력을 얻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