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폴 리뉴얼 대표 상품 ‘890311’ 라인 팝업 스토어 오픈 단행

빈폴 제공

[비즈경영] 이대수 기자

최근 빈폴 30주년 리뉴얼의 대표 상품 ‘팔구공삼일일(890311)’이 첫 선을 보였다고 발표했다.

2일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트래디셔널 캐주얼 브랜드 ‘빈폴’은 브랜드 리뉴얼 이후 한국적 클래식의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오롯이 보여줄 수 있는 대표 상품 ‘890311’ 라인의 첫 번째 팝업 스토어를 비어커 한남점에 오는 11일까지 오픈한다고 전했다.

빈폴은 지난해 브랜드 30주년을 맞아 한국 트래디셔널 캐주얼 1위 자리를 공고히 하는 한편 글로벌 브랜드로 성장하는 것을 목표로 브랜드 리뉴얼을 단행한 것이다.

특히 우리나라만이 보유하고 있는 정서, 문화, 철학 등 한국의 헤리티지를 담은 상품과 서비스를 바탕으로 젊은 세대는 물론 글로벌 고객을 잡기 위해 ‘890311’ 라인을 선보여 주목받는다. 빈폴은 론칭 시기인 1989년 3월 11일을 모티브로 한 ‘890311’ 라인을 MZ 세대의 핫 플레이스로 알려진 한남동에 위치한 비이커 매장에 29.7m2(약 9평) 규모로 오픈했다.

1960~70년대 시대상을 엿볼 수 있는 레트로 감성을 토대로 한국의 대표 꽃인 오얏꽃(자두의 순 우리말)을 상징화한 상품을 출시하며 눈길을 끈다.

또 공장, 버스, 택시기사 등 유니폼과 럭비선수들이 입었던 운동복에서 영감 받아 동시대적인 디자인과 실용성을 가미한 워크 웨어 및 스트리트 웨어를 선보였다.

빈폴은 럭비 스타일의 상품에 오버사이즈 스타일과 다양한 컬러 및 소재를 결합했고, 브랜드 고유의 체크 패턴과 스포츠 감성의 손목과 허리 줄임 원단을 매칭하거나 퀼팅으로 디자인해 새로운 감각을 전달했다.

정구호 컨설팅 고문은 “890311 라인은 스포츠와 캐주얼 감성이 세련되게 믹스돼 젊은 세대들이 트렌디하게 코디할 수 있다” 며, “팬츠는 배기부터 치노까지 다양하게 출시됐는데 루즈핏의 릴렉스한 느낌으로 상의 코디에 따라 다양한 이미지를 연출할 수 있다” 라고 전했다.

이번 팝업 스토어는 지난달 27일부터 이달 11일까지 열고, 향후 MZ 세대들이 주목하는 상권에 추가 팝업 스토어를 오픈할 전망이다.

한편 빈폴은 브랜드 아이덴티티와 디자인적 포인트를 살린 ‘빈폴 전용 서체’를 개발해 SSF샵을 통해 무료로 제공한다. PC를 통해 다운 받아 문서를 비롯해 폰트를 사용하는 프로그램에서 사용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