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제공

[비즈경영] 오형진 기자

최근 이마트가 기존 완구 매장을 체험형 콘텐츠를 대폭 강화한 ‘토이킹덤’으로 변경을 선언하면서 이목이 집중된다.

지난해 11월 청계천점에 토이킹덤을 선보인 이마트는 지난 28일 별내점에 추가로 매장을 오픈한 데 이어, 올해에만 기존 완구매장 10여 개를 토이킹덤으로 리뉴얼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번에 문을 연 토이킹덤은 이마트가 스타필드 내에서 운영하던 체험형 완구매장 토이킹덤을 대형마트에 적합한 형태로 새롭게 선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토이킹덤의 가장 큰 특징은 상품 판매용 공간이 주를 이루던 기존 완구매장과 달리, 체험형 공간을 매장의 20~30% 수준으로 대폭 늘려 아이들이 머무르고 싶은 공간과 분위기를 조성했다는 점으로 작용하고 있다.

완구 시장의 성장세와 더불어 이번 이마트 ‘토이킹덤’ 리뉴얼 소식이 더해지면서 많은 관심이 집중되는 상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