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교육청 제공

[비즈경영] 이대수 기자

최근 대구중앙도서관은 내달부터 대구의 ‘책바다 국가상호대차 서비스(이하 책바다 서비스)’ 회원이 부담하던 택배비 일부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책바다 서비스는 자신이 가입한 도서관에 원하는 자료가 없는 경우 다른 도서관이 소장 자료를 가입 도서관으로 배송해주는 제도. 이 서비스에 가입한 대구 시·구·군립 33개 공공도서관이 책바다 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다.

그동안엔 책바다 회원이 왕복 택배비(공공도서관 자료 4천500원, 대학도서관 자료 4천900원)를 전액 부담했다. 하지만 대구 공공도서관 협력을 위해 택배비 지원 사업이 시행됨에 따라 3월부터 회원을 대상으로 건당 3천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공공도서관 소장 자료는 1천500원, 대학도서관 소장 자료는 1천900원의 택비만 부담하면 될 전망이다.

이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책바다 회원으로 가입해야 한다. 국립중앙도서관이 운영하는 책바다 홈페이지에서 회원 가입 후 원하는 도서관을 지정, 신청 가능하다.

정근식 관장은 “책바다 서비스는 전국 도서관의 자료를 좀 더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지만 택배비를 내야 하는 게 아쉬운 점이었다”며, “이제 택배비가 지원돼 대구시민들이 조금이나마 부담을 덜게 됐다. 도서관 자료를 이용하는 빈도도 늘 것으로 보인다”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