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제공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최근 광주시는 오는 2일부터 창업자금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청년창업자에게 200억원 규모의 청년창업 특례보증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올해 청년창업특례보증은 지역 청년들의 창업을 촉진하고 성장 기반 조성을 위해 광주신용보증재단과 7개의 금융기관이 참여할 예정이다. 만 39세 이하, 창업 7년 이내의 기업에게 최대 5000만원까지 대출을 지원한다. 1년 일시상환은 고정금리 2.6%, 5년 분할상환은 평균 2.8% 변동금리를 적용할 방침이다.

사업 가능성이 충분하지만 자본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년창업자를 적극 지원하기 위해 기존 창업 5년 이내의 기업에서 창업 7년 이내의 기업으로 지원대상의 업력을 확대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전년대비 1개 금융기관이 추가 참여하고 대출금리는 0.2%포인트에서 최대 0.4%포인트 인하하면서 눈길을 끈다.

광주시는 청년창업자 사업자금을 위해 광주신용보증재단에 20억원을 출연하고 광주신용보증재단은 출연금의 10배 수인 200억원 규모의 청년창업에 자금 대출 보증을 할 계획이다.

창업자금 대출 참여은행은 광주은행, KB국민은행, IBK기업은행, NH농협은행, 우리은행, 하나은행, 신한은행이다. 이들 은행은 저렴한 대출금리로 창업자의 자금 마련 부담을 줄여주는 등 광주 창업 생태계 조성에 함께 참여한다.

창업자금 대출을 신청하고자 하는 청년창업자는 광주신용보증재단에서 특례보증서를 발행받아 7개 취급은행에서 신청할 수 있다. 광주시는 지난 2016년부터 청년창업특례보증 제도를 도입해 지금까지 3869개 창업기업에 850억원 대출을 지원해 청년창업자에게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한편, 광주시 이경 기업육성과장은 “청년창업특례보증이 지역의 창의력과 기술이 있는 청년창업자들의 사업화 자금 마련과 경쟁력 강화에 기여하고 지역경제에 활력을 줄 큰 힘이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