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중소기업 근무 청년 1천명 대상 100만원씩 지원한다

부산시 제공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1일 부산시는 중소기업에 근무하는 부산 청년의 근로 의욕 고취를 위해 ‘부산 청년 일하는 기쁨 카드 지원 사업’을 시행한다고 발표했다.

이 사업은 중소기업에 근무하는 청년 1천명을 선정해 문화와 여가 활용, 자기계발 등에 사용할 수 있도록 1인당 100만원의 복지 포인트가 담긴 카드를 제공하는 방식으로 추진될 예정이다.

신청 대상은 2018년 이후 부산 소재 중소기업 신규 입사 후 3개월 이상 재직 중인 부산에 거주하는 청년(만18∼34세)에 해당되며, 기준 중위소득 150% 이하 조건이 있으며, 부산 청년 플랫폼과 부산 일자리정보망에서 신청 가능하다. 아울러 정부와 부산시 재정지원 일자리 사업과 중복 지원은 실시할 수 없다.

또 기쁨 카드 지원 사업에 선정된 청년은 문화 여가, 자기계발, 건강관리 분야에 사용할 수 있는 1인당 총 100만원 포인트를 연 2회 분할 지급받을 예정이며, 포인트는 온·오프라인에서 사용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