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발레단 제공

[비즈경영] 오형진 기자

최근 코로나19 피해가 가장 심각한 지역 중 한 곳인 대구에서 공연을 한 국립발레단원이 자가 격리에 들어갔다는 소식이다.

지난 27일 국립발레단에 따르면 강수진 예술감독을 비롯한 국립발레단 단원과 직원 130여명은 지난 24일부터 자가격리에 돌입한 것으로 나타나 이번 바이러스 여파에 따른 또 다른 결과가 초래돼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국립발레단은 지난 14~15일 대구 오페라하우스에서 ‘백조의 호수’를 공연했는데 대구·경북 지역에서 코로나 19 감염자가 확산되면서 단원 전체가 자가격리를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립발레단 측은 대구 공연이 2주가 지났지만 안전차원에서 자가격리를 진행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