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지역 기업 ‘코로나19’ 방역용품 기부 등 선행 릴레이

인천국제공항공사 제공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최근 인천 지역 기업들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지역아동센터, 양육시설, 그룹홈 등 소외계층 아동의 감염을 예방을 위해 방역용품 기부를 잇따라 실시하면서 따뜻한 온기가 전해지고 있다.

지난 27일 인천시에 따르면 인천국제공항공사와 포스코인터네셔널, 하나금융TI, 한국전력공사 인천본부 등이 소외계층 아동을 위해 방역용품을 지원해 눈길을 끌었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1억원의 후원금을 긴급 지원했으며 포스코인터내셔널은 600만원을 후원, 지역 내 13개 지역아동센터에 마스크와 손소독제 구입비를 전달했다. 하나금융TI도 역시 아이들을 위한 나눔에 동참했으며, 한국전력공사 인천본부는 어린이재단에 마스크를 구하기 어려운 소외계층 아동을 위해 써달라며 후원금을 전달하며 주목받았다.

아울러 인천국제공항에서 면세점을 운영 중인 시티플러스도 200만원을 후원해 정성을 보태기도 했다.

인천시와 어린이재단 인천지역본부는 현재까지 접수한 후원금 총 1억7600여만원으로 지역아동센터, 공동생활가정(그룹홈), 인천지역 양육시설 아이들 5000여명에게 마스크 및 손독제 등을 구입·전달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변중인 인천시 아동청소년과장은 “어려운 상황에서도 지원해준 후원기업과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인천지역본부에게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아동들이 안전하고 행복하게 자라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