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제공

[비즈경영] 이재일 기자

27일 카카오는 최근 열린 이사회에서 회사 정관의 사업 목적에 ‘부동산 개발 및 공급업’을 추가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장기적으로 사옥 건립을 염두에 둔 정관변경이라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카카오 관계자는 “카카오 공동체에 필요한 공간 마련을 위해 장기적인 관점에서 사전적으로 추가한 것”이라며 “당장 추진되는 사업이 있는 건 아니다”라고 잘라 말했다

카카오는 지난해 사상 최대 매출액과 영업이익을 거뒀다또 주식시장에서 시가총액은 현재 16위까지 올라섰지만 아직 제주도에만 본사가 있을 뿐 서울 등 수도권 등지에는 본사 사옥을 마련하지 못한 실정으로 알려졌다.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 있는 사옥은 음원 스트리밍업체인 로엔엔터테인먼트를 인수할 때 생긴 것으로 카카오M이 사용 중이다. 직원 2000명이 근무하는 판교 사무실 등 주요 계열사들은 건물을 임대해서 사용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