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선천 음악극 ‘432Hz’ 첫 공연 성료

고스트컴퍼니 제공

[비즈경영] 오형진 기자

지난 23일 배우 한선천이 진행된 버스크 음악극 ‘432Hz’ 첫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432Hz’는 삭막한 세상 속에서 서로의 상처를 치유하고, 진정한 삶의 가치를 찾아가는 버스커들의 진솔한 이야기를 담는다. 서로에게 둘도 없는 친구였던 싱어송라이터 지오와 탭 댄서 민혁의 과거, 현재 버스킹 거리의 버스커 하늘과 스트릿 드러머 두홍의 이야기가 교차되면서 펼쳐져 볼거리를 제공한다.
현대무용가로 활동 중인 한선천은 뮤지컬 ‘킹키부츠’, ‘배쓰맨’ 등의 작품에서 뮤지컬 배우로서의 가능성을 입증한 바 있다. 그는 지난해 다양한 콜라보레이션 무대에 이어 뮤지컬 ‘안테모사’를 통해 안무가로 데뷔해 주목 받았다.
극중 한선천은 지오와 한 팀이자 친구였고, 현재는 과거의 사건으로 세상과 단절된 채 살아가고 있는 탭 댄서 ‘주민혁’ 역을 맡았다. 그 동안 연기, 춤, 노래 등 다재다능한 모습을 보여온 한선천은 무대에서 안정적인 보컬과 수준급의 탭 실력을 자랑하며 관객의 눈길을 끌었다.
지오와 함께 버스킹을 하는 장면에서는 환상적인 케미를 발휘해 마치 관객들이 버스킹의 한복판에 들어와있는 것과 같은 무대를 선사했다. 과거와 현재를 오가며 변화하는 섬세한 감정선들을 오롯이 표현하며 깊은 인상을 남겼다.
한편, 버스크 음악극 ‘432Hz’는 5월 31일까지 대학로 TOM 2관에서 공연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