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지역 중소기업 TV홈쇼핑 진출 지원

부산시 제공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지난 25일 부산시는 중소기업중앙회와 함께 중소기업의 판로개척 및 유통망 확보를 위해 ‘2020년 중소기업 홈쇼핑 방송판매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전했다.

이런 결정은 우수한 품질의 제품을 생산하고도 판로개척에 어려움을 겪는 지역 중소기업을 돕기 위해  3월 말까지 참여기업 5개사를 모집, 지원할 방침이다. 중소기업 홈쇼핑 방송판매 지원사업은 지난 2013년부터 시작, 매년 5개 기업을 선정해 그동안 총 34개사가 총 19억원의 매출을 달성한 바 있다.

소비자에게 파급효과가 큰 TV홈쇼핑을 통해 지역기업은 우수제품을 전국단위로 홍보·판매하여 기업 인지도와 매출을 높였다. 아울러 대형 온라인쇼핑몰·마트·백화점 등에 입점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는 역할도 수행했다. 부산시는 내달 13일 접수 마감 후 서류심사 및 선정위원회를 거쳐 5개사를 최종 선정할 계획을 수립했다.

선정된 기업에는 중소기업 전문 TV홈쇼핑인 ‘홈앤쇼핑’에서 업체당 1회, 30분간 제품을 방송을 통해 판매할 기회를 준다. 또 방송 입점비 2200만원을 지원하고, 판매수수료도 통상 30%에서 특별 인하된 8~18%의 혜택이 주어질 예정이다.

참가를 희망하는 업체는 부산경제진흥원 또는 중소기업중앙회 부산울산지역본부 홈페이지의 공지사항을 참조해 접수 가능하다.

부산시 관계자는 “올해도 이번 지원사업을 시작으로 지역기업의 판로개척을 위한 다양한 시책이 준비 중”이라며, “부산 경제 발전의 디딤돌인 중소기업의 성장을 위해 앞으로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 나갈 것”이라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