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과당 제공

[비즈경영] 오형진 기자

25일부터 수플레 팬케잌으로 유명한 수제디저트 카페 소과당이 배달의 민족을 통해 딜리버리 서비스를 오픈한다고 밝혔다.

‘소과당’은 수플레 팬케잌과 복숭아 디저트로 유명한 홍대 디저트 맛집이다. 이번 ‘소과당’의 딜리버리 서비스 오픈 계획은 기존 고객들은 물론 신규 고객 유치에 나선 전략의 일환으로 예상된다. 또 딜리버리 서비스 론칭 동시에 ‘이태리피자’ 신메뉴를 함께 론칭할 계획도 세웠다.

해당 서비스를 통해 보다 많은 고객이 ‘소과당’의 디저트를 맛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며, 특히 웨이팅으로 대기 시간이 길어 불편함을 호소했던 고객들의 반응이 특히 뜨거운 것으로 전해진다.

‘소과당’은 배달의 민족을 통한 딜리버리 서비스를 시작하면서 디저트 배달 전용 프랜차이즈와 오프라인 프랜차이즈 사업에 동시 진출할 계획이다. 홍대 직영점에 이어 본점인 논현점을 오픈해 프랜차이즈 사업에 본격적인 진출을 선언하면서 앞으로 핫플레이스 지역에서 ‘소과당’을 만나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한편 ‘소과당’의 딜리버리 앱 서비스는 상시 오후 2시부터 새벽 1시까지이며, ‘소과당’ 오프라인 매장은 매주 화요일부터 일요일까지 오후 1시 반부터 저녁 8시 반까지 영업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