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문화재단 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 지원 공모실시

대산문화재단 제공

[비즈경영] 이대수 기자

지난 24일 대산문화재단이 오는 5월 29일까지 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 지원 사업 공모를 한다고 발표했다.

이 사업은 한국문학을 대표하며 뛰어난 문학성을 갖춘 작품을 외국어(전 세계 언어)로 번역·연구하고 해당 어권에 출판·보급할 예정이다. 영어·불어·독어·스페인어 등 서구어권 및 중국어·일어 등 아시아어권을 포함한 전 세계 모든 언어가 지원 대상이다. 선정된 번역자에게는 어권에 따라 최고 1500만 원까지 지원할 방침을 세웠다.

번역지원 신청자는 해외에 소개할 만한 가치 있는 한국문학 작품, 제27회 대산문학상 수상작인 오은 시집 ‘나는 이름이 있었다’·조해진 소설 ‘단순한 진심’ 중 한 작품을 선택해 번역하면 된다. 번역지원 대상은 한국문학작품을 외국어로 번역·연구할 수 있는 번역가로서 한국인과 외국인의 공동 번역이 가능한 번역가, 국적에 상관없이 한국어와 한국문화 그리고 해당 외국어와 그 문화에 대한 이해가 탁월한 단독 번역가다. 연구지원의 경우 해외에서 한국문학을 연구하고 있는 교수, 연구인, 학생, 한국문학 번역가, 연구기관 등이 포함된다.

신청자는 소정양식의 신청서 및 공동번역자 이력서와 함께 A4용지 20∼30페이지 분량의 번역 원고, 번역 대상 원작 및 사업계획서를 제출해야 한다. 재단 심사위원회가 어권 및 부문별로 지원 대상자를 선정해 지원할 방침이다.

한편, 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 지원의 신청 요강과 신청 서식 및 번역 대상 작품 목록은 대산문화재단 홈페이지를 통해 받아볼 수 있다. 선정 결과는 8월 중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