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공사 대구, 경북 코로나19 피해기업 지원 추진

한국가스공사 제공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지난 24일 한국가스공사는 DGB대구은행과 함께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경기 위축으로 경영상 애로를 겪는 대구·경북지역 중소기업·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상생펀드 특별 지원’을 시행한다고 발표했다.

공사와 DGB대구은행은 지난해 10월 협약을 맺고 총 200억원의 상생펀드 운영기금을 마련해 지역경제 위기극복·상생발전에 힘쓰기로 했다. 양사는 공동 조성 펀드 200억원을 코로나19 확산으로 영업·매출에 지장이 발생한 지역 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경영 부담 완화를 위해 조기에 집중 지원할 방침이다.

협약에 따라 확진자 발생지역 내 영업장 보유 기업 등 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은 한 곳당 5억 원을 한도로 최대 2.7%까지 금리 감면(기본 1.5%, 추가 1.2%)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될 전망이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경영 안정에 작은 보탬이 되기를 바란다”며, “가스공사는 앞으로도 지역 대표 공기업으로서 코로나 피해 최소화와 확산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