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건설, 부산 메트로시티 내 ‘빌리프 센트로’ 내달 분양 예고

신세계건설 제공

[비즈경영] 이재일 기자

24일 세계건설은 부산 대표 신흥 부촌으로 손꼽히는 메트로시티에 다음 달 고급 주거형 오피스텔 ‘빌리브 센트로’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전했다.

빌리브 센트로는 용호동 메트로시티 내 마지막 개발지인 부산 남구 용호동 958에 들어서며 지하 3층~지상 25층, 4개동 규모로 조성된다. 전용면적별로는 메트로시티 내 희소성 높은 57㎡ 48실, 84㎡ 344실을 공급할 방침이다.

빌리브 센트로가 들어서는 메트로시티는 해운대와 마린시티, 센텀시티, 광안리 등과 함께 해안선을 따라 이어진 수변 골드라인을 형성하고 있어 수요자들 사이에서 우수한 주거지역으로 평가받는 중이다.

빌리브 센트로는 입주와 동시에 1만여 가구 주거타운의 완성된 인프라가 인접해있다. 사업지 인근 300m 거리 내에는 분포초·중·고가 있으며, 대학 진학률이 높은 대연고, 예문여고 등이 자리하고 있다. 이 밖에도 부경대, 경성대, 동명대 등이 인접해 있으며, 단지 주변 2㎞ 내에는 유흥시설이 없다. 또 W스퀘어를 비롯해 메가마트, 성모병원 등 생활·문화 인프라도 갖췄다.

우수한 교통망도 눈길을 끈다. 단지는 해안순환고속도로가 지나는 자리에 있어 이를 이용하면 부산 동·서부권과 인접지역으로의 이동이 편리하다. 또 오는 2024년에는 만덕~센텀 대심도 도시고속화도로가 준공을 앞두고 있어 개통되면 부산 전역으로의 이동도 더욱 수월해질 것으로 보인다.

단지는 남향 위주로 배치했으며, 각 동 사이의 간섭을 최소화 시키는 등 일조량과 개방감을 극대화한 4면 개방형 구조로 조성할 계획이며, 빌리브 센트로의 견본주택은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우동 1406-1에 위치하며, 다음 달 개관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