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닥 제공

[비즈경영] 김민경 기자

최근 현대백화점이 카메라 필름으로 유명한 ‘코닥(KODAK)’의 의류 매장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현대백화점은 오는 28일 목동점 유플렉스 지하 2층에 ‘코닥’ 팝업스토어를 시작으로 상반기 중 목동점에 정식 매장을 오픈하고 점차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을 수립했다.

지난 1881년 미국에서 설립된 ‘코닥’은 필름 및 카메라 제조사로, 높은 충성도를 보유한 브랜드다. 국내는 지난해 온라인 쇼핑몰에서 의류 판매를 시작으로 패션 사업에 뛰어들었다. 뉴트로(새로운 복고) 트렌드에 맞춰 옛스러우면서도 새로운 제품을 찾는 젊은 소비자를 타깃으로, 코닥 특유의 아날로그 감성과 고유의 로고 등을 활용한 의류와 굿즈를 선보일 방침이다.

‘코닥’ 목동점에서는 오프라인 최초로 바람막이 재킷, 티셔츠 등 봄 신상품을 선보인다. 대표 상품은 케이재킷, 코듀로이 셔츠, 레인보우 스웨트 맨투맨 등으로 구성됐다.

또 사진을 인화하고 난 후 버려지는 재료를 업사이클링(Up-cycling)해 제작한 친환경 굿즈도 선보인다. ‘재료가 새롭게 거듭나다’라는 뜻의 ‘재재(再材)프로젝트’를 통해 만들어진 상품으로 재재 직사각가방, 재재 숄더백, 재재 필통 등을 판매할 예정이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블랙·옐로·레드 등 대표 색상을 전면에 내세운 ‘코닥’의 의류 상품들은 특색있는 디자인을 선호하는 젊은층들에게 큰 인기를 끌었다”며, “매장 인테리어도 ‘코닥’의 정체성을 표현할 수 있도록 사진부스, 포토존 등을 설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오픈을 기념해 다야한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구매 고객 모두에게 코닥 키링과 20만원 이상 구매 고객에게 코닥 일회용 사진기를 선착순 한정수량으로 증정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