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시, 22개 도서관 25일부터 무기한 휴관 결정

목포시 제공

[비즈경영] 오형진 기자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심각’ 수준까지 격상되면서 전국의 주요 도서관도 휴관 결정을 서둘러 내리고 있다.

25일부터 목포 지역 도서관 22곳(시립도서관 1·영어도서관 1·어린이도서관 1·작은도서관 19)이 휴관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시는 감염병 재난 위기경보가 ‘심각’ 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코로나19의 확산 예방을 위해 관내 도서관을 전면 휴관하고 향후 추이에 따라 별도로 개관 시기를 결정할 계획을 세우면서, 오픈 일정은 오리무중에 빠졌다.

목포시 관계자는 “목포에는 코로나19 확진자가 없지만,감염증 지역사회 유입차단을 위해 도서관 휴관이 결정됐다”며, “당분간 불편하더라도 시민 건강과 안전이 최우선인 만큼 양해를 바란다”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