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 트롯’ 열풍 코로나19도 막지 못했다… 서울 공연 매진 기록

인터파크 제공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지난 20일 미스트롯 콘서트 ‘내일은 미스터트롯’이 코로나119 확산의 우려 속에도 티켓 오픈 10분 만에 2만석에 달하는 좌석을 매진시키는 저력을 과시했다.

‘내일은 미스터트롯’ 전국 투어를 단독 판매하고 있는 인터파크에 따르면 주요 예매자는 20대의 비중이 43.3%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예매자 연령대는 20대 43.3%, 30대 36.5%, 40대 10%, 50대 4.8%의 순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11월 30일 열린 ‘내일은 미스트롯’ 서울콘서트의 20대 예매자 비중이 23.4%였던 것과 비교해도 약 20%p 증가한 결과다. 2019년 판매된 콘서트 전체에 대한 평균 20대 예매자 비중인 42%를 상회하는 수치다. 이는 트로트가 중장년층만 선호하던 장르에서 전 연령대가 즐기는 장르로 저변을 확대할 수 있는 가능성을 열었다.

‘내일은 미스터트롯’의 남녀 예매자 비중은 18.2%와 81.8%다. 여성 가수들이 주인공이었던 ‘내일은 미스트롯’ 서울 콘서트의 여성 예매자 비중이 66.3%던 것과 비교하면 아티스트가 남성으로 바뀌면서 여성 팬들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내일은 미스터트롯’은 4월 18일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을 시작으로 1년 6개월 동안 국내 40여개 도시에서 콘서트를 개최한다. 트롯맨들의 최종 라인업은 3월 초 공개될 예정이다. 지난 21일에는 수원(13시), 청주(13시), 울산(14시), 강릉(15시), 광주(15시)의 티켓이 인터파크에서 차례로 오픈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