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그룹, 중소기업 해외 판로지원 일환 ‘오프로덕트어스’ 참가 기업 모집

CJ제공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최근 CJ그룹이 중소기업의 제품 판로 개척과 마케팅 패키지를 지원하는 오픈 이노베이션 프로그램을 진행한다고 전했다.

지난 21일 CJ그룹은 다음달 19일까지 ‘오!프로덕트어스(O!ProductUs)’ 참가 희망 기업을 모집한다고 발표했다.

올해 3회째를 맞고 있는 ‘오프로덕트어스’는 CJ의 국내외 유통 인프라를 적극 활용해 중소기업의 제품을 육성지원하는 CJ그룹의 대표 상생혁신 프로그램이다. 서류 심사, 셀렉션 데이, MD면접 등의 과정을 거쳐 기업의 성장 가능성과 제품의 차별성, 채널 적합도 등을 다각도로 평가하며 다양한 자원 제공을 통해 기업 성장을 도울 전망이다.

모집 대상은 푸드, 뷰티, 라이프스타일, 패션, 키즈 등의 분야 제조업체 중 설립 3~7년 이내인 기업이다. K-스타트업 홈페이지에서 지원할 가능하다. 오프로덕트어스 프로그램의 서류심사, 셀렉션 데이, MD면접심사의 단계별 심사를 모두 통과한 기업들은 CJ의 유통 채널 테스트 입점 지원을 받게될 전망이다.

CJ 유통 연합 품평회인 ‘셀렉션 데이’를 통해 각 채널별 MD와 제품의 시장성 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자리도 마련할 예정이다. ‘셀렉션 데이’에서 해외 시장성이 충분하다고 판단되는 20개 제품은 세계 최대 규모의 K-컬처 컨벤션인 ‘KCON’에도 참가할 수 있는 기회를 얻을 수 있다는 메리트도 작용한다.

올해는 8월 미국 LA에서 열리는 ‘KCON 2020 LA’ 에서 제품을 선보인다. 테스트 입점과 해외 진출 지원 후 성장 가능성, 실적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상위 11개 기업을 선정한다. CJ그룹은 선정된 기업들을 대상으로 CJ ENM 방송 마케팅, 올리브영 온오프라인 기획전 등 후속 지원을 이어나갈 방침이다.

CJ그룹 상생혁신팀 관계자는 “중소기업이 필요로 하는 자원과 정보를 제공하고, 원활한 사업환경을 조성해 함께 성장하는 것이 대기업의 역할”이라며, “CJ그룹의 인프라와 사업역량이 중소창업기업의 아이디어, 기술과 만나 시너지를 만들어내는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해 앞으로도 이들의 성장과 생태계 활성화에 기여할 계획”이라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