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비맥주 여성가족부 선정 ‘2019 가족친화기업’ 등극

오비맥주 제공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21일 오비맥주는 여성가족부가 수여하는 ‘2019 가족친화인증기업’으로 선정됐다고 전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법정 기준을 웃도는 출산휴가와 육아휴직 제도를 도입해 직원들의 일과 가정 양립을 지원한 점을 인정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오비맥주는 지난해 1월부터 기존 총 90일 출산휴가에 모성보호 휴가 30일을 추가했다. 배우자 출산 휴가도 기존 5일에서 2주의 유급 휴가로 확대했다. 난임 치료 휴가도 신설해 운영 중으로 눈길을 끈다.

한편, 배하준 오비맥주 대표는 “회사 구성원 행복은 가정에서부터 시작된다”며, “일과 가정 모두에서 행복감을 느낄 수 있도록 균형 잡힌 기업으로 만들어 가겠다”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