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 특례보증 연장 결정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최근 경기도 용인시가 코로나19로 판로가 막혀 경제적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에 대한 금융지원을 확대하기 위해 특례보증 기간을 3년에서 5년으로 연장키로 했다고 발표했다.

백군기 시장은 이날 시장실에서 변상목 경기신용재단 용인지점장, 신한은행, 우리은행, 하나은행, IBK기업은행, KB국민은행, NH농협, SC제일은행 등 7개 은행 관계자와 이 같은 내용의 협약을 체결해 눈길을 끈다.

협약에 따라 이들 기관은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관내 중소기업에 제공하는 특례보증 기간을 3년(1년 거치 2년 상환)에서 5년(1년 거치 4년 상환)으로 2년 연장해주는 조건으로,  시는 이와 관련해 지원하는 이자 차액 보전 기간도 3년에서 5년으로 확대하기로 결정했다.

변상목 경기신용보증재단 용인지점장은 “이번 특례보증 기간 확대가 감염병 피해를 입은 용인시 중소기업들의 자금난 극복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주요 수출국가인 중국 판로가 막히면서 관내 중소기업이 자금 회수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을 반영한 것”이라며, “경기신용보증재단과 7개 금융기관이 신속하게 협의해 줘 감사하며 관내 기업들에 큰 힘이 될 것”이라고 의견을 나타냈다.

앞서 시는 지난 10일 이동읍 진성테크에서 기업인 간담회를 갖고 감염병 여파로 피해를 호소하는 중소기업의 애로사항을 청취한 바 있다.

이 자리에선 부품 수급이 어려운 상황에서 수출 창구마저 막혔고 대금회수도 안돼 자금 조달이 시급하다는 의견이 쏟아져 나왔고 당시 백군기 시장은 함께 자리한 경기신보 관계자에게 보증기간을 연장해 줄 것을 요청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시는 지난 3일부터 코로나19 관련 관내 중소기업 피해신고센터를 운영하고 있는데 19일 현재 71건의 신고가 접수됐다고 전했다.

시는 접수된 업체의 신용과 피해 규모에 따라 무담보로 한 업체당 최대 3억 원까지 보증을 지원하고 연 2~2.5% 내외의 이자도 지원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