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군 생태 관련 아케디미 및 강좌, 캠프 진행

신안군 제공

[비즈경영] 김민경 기자

지난 20일 전남 신안군은 도초도에 있는 생태교육원이 지난해 1만 99명이 생태 체험교육 생태강좌, 생태아카데미, 생태캠프를 진행했다고 발표했다.

생태교육원은 신안군 초·중·고 학생을 대상으로 기후변화를 방지하는 생태적 실천사항, 이를 통한 지속가능한 사회를 만들고 생태적 삶을 영위하기 위한 생태 리더로 성장시키기 위해 생태 소양 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

신안군의 위탁을 받아 ㈔섬 생태연구소에서 운영 중이다. 주요 시설로는 방문자센터, 숙소동, 생태운동장, 수변공원, 숲 탐방로, 신재생에너지 체험시설, 갯벌체험장 등을 갖췄다. 생태교육원은 지난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총인원 5만 1371명, 연평균 8074명에 대한 생태 체험교육을 실시 중이다.

이러한 생태교육은 주민과 탐방객의 생태적 삶에 대한 기반 구축, 신안군민의 생태 소양을 길러줘 주민들의 삶의 질을 향상했다는 평가를 얻는다.

또 신안군민을 위한 생태아카데미를 추진해 생태적 일자리 창출, 신안의 생태적 가치를 알리는 생태교육과 홍보를 통한 지역 이미지를 높여주고 있다.

신안군은 올해 생태교육사업 계획으로 찾아가는 생태교육, 주민 생태강좌, 생태아카데미, 생태 체험교육, 생태캠프, UNESCO 생태교육 석좌프로그램을 운영할 전망이다. 특히, 교육생 증가와 원거리 체험 학습장 이동을 위한 학습용 차량을 운영해 더욱 편리하고 안전하게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구성했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생태교육원에 오는 분들을 위해 군은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며, “신안군을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생태교육원의 메카로 육성·발전시킬 계획이다”고 전했다.

한편, 신안군은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인 뛰어난 생태적 특성을 발전시켜서 세계 생태를 이끌어가는 생태 선진지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생태적 삶 추구, 지속발전을 위한 사회를 만들어나갈 계획을 수립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