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대학교 제공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지난 20일 중앙대는 오는 24일 흑석역 내 창업공간인 ‘중앙대 흑석역 청년창업 문화공간’과 창업가들의 교류 공간인 ‘창업발전소 Express’를 개관한다고 전했다.

‘흑석역 청년창업 문화공간’은 메트로9호선에서 무상으로 공간을 제공하고, 서울시와 동작구가 행정·재정적 지원을 하며, 중앙대가 운영하는 지하철 내 최초 창업문화공간으로 알려졌다. 이 공간은 청년 창업가들의 △제품 상담 △시제품 홍보 △기업 홍보를 위한 공간으로 활용될 에정이다.

‘창업발전소 Express’는 중앙대 서울캠퍼스 옆 지상 3층 연면적 145㎡ 규모로 청년 창업가들의 교류 공간, 코워킹스페이스 및 교육공간, 시제품 제작을 지원하는 ‘메이크 스페이스’로 구성될 것으로 보인다.

해당 두 창업공간은 중앙대 캠퍼스타운을 중심으로 청년 창업을 활성화하고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조성됐다. 창업 홍보관 역할도 도맡아 창업에 관심이 있는 지역 주민이면 누구나 쉽게 이용할 수 있는 열린 공간으로 운영할 방침이다.

한편, 중앙대 관계자는 “이번 개관하는 창업지원 공간을 통해 청년들의 창업문화가 긍정적으로 확산되길 바란다”며,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청년창업의 기반을 다지는 뜻깊은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의견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