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그룹 제공

[비즈경영] 김민경 기자

현대백화점면세점이 20일 외국인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서울 강북 지역에 시내면세점 2호점을 연다고 전했다.

현대백화점면세점은 이날 서울 중구 장충단로 두산타워 6~13층에 동대문점을 오픈한다고 밝혔다. 앞서 회사는 두산과 두산타워 내 면세점 부지를 5년간 임차하는 계약을 체결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8개 층을 사용하는 동대문점의 특허면적은 1만5551㎡(약 4704평)다. 매장 운영 시간은 오전 10시30분부터 오후 11시까지. 다만 최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당분간 낮 12시부터 오후 9시까지 3시간30분 단축 운영할 방침이다.

현대백화점면세점 관계자는 “코로나19 영향으로 경기가 지나치게 위축돼 있는 상황에서 정상적인 기업활동을 통해 경제 활력을 되살리는데 일조하고자 예정대로 오픈한다”며 “다만 사회적 분위기를 반영해 오픈 축하 및 대규모 집객 행사는 진행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2호점이 위치한 동대문 상권은 연간 700만명의 외국인이 찾고 있다. 주변에 동대문 패션타운 관광특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광장시장 등 풍부한 관광·문화 인프라를 갖췄다. 90여개 호텔도 인근에 있다. 지하철 노선 4개, 버스 노선 52개, 공항 리무진 노선 2개가 지나는 등 교통 접근성도 뛰어난 장점을 갖췄다.

특히 동대문 패션타운은 트렌드에 민감한 20~30대 외국인 관광객이 주로 찾는 곳으로 알려져 있다. 문화체육관광부가 발표한 ‘2018 외래관광객 실태조사’에 따르면 한국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들은 동대문 패션타운을 명동에 이어 ‘가장 인상 깊었던 방문지’로 꼽힌다.

이러한 상권의 특성을 반영해 동대문점을 ‘영럭셔리, K패션&뷰티’를 콘셉트로 한 ‘젊고 트렌디한 라이프스타일 스토어’로 꾸몄다. 6~8층은 영럭셔리관, 9~11층은 K패션·한류관, 12층은 K뷰티관이 들어선다. 명품·패션·뷰티·전자제품 등 국내외 브랜드 330여개로 채워진다. 이탈리아 패션 ‘핀코’와 스위스 시계 ‘지라드 페리고’ 등 해외패션, 안다르·에이지·캉골 등 K패션 브랜드 30여개는 이번에 새롭게 선보일 예정이다.

현대백화점면세점은 내년 3월까지 단계적으로 매장을 리뉴얼해 젊고 트렌디한 패션·뷰티 브랜드를 보강해 나갈 계획이다. 오는 3월에는 K뷰티와 기념품, 식품 등을 판매하는 ‘한류 콘텐츠관'(11층)을 오픈한다. 레고 단독 매장도 면세점 최초로 문을 열 예정이다. 4월에는 겐조.마크제이콥스.발리 등 글로벌 패션 브랜드를 선보일 것으로 보인다.

인근의 현대시티아울렛 동대문점과의 공동 마케팅도 추진할 계획이다. 아울렛 또는 면세점에서 구매한 외국인 고객에게 각각 면세점 할인점과 아울렛 할인권 등을 나눠주는 등의 프로모션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르면 올해 안에 면세점과 아울렛을 잇는 연결 통로도 만들 예정이다.

동대문점 오픈을 통해 올해 1조6000억원의 매출을 달성하고, 향후 3년 내 면세점 매출 규모를 2조원대로 성장시킨다는 것이 현대백화점면세점의 목표를 세웠다.

황해연 현대백화점면세점 대표는 “기존 무역센터점은 마이스 특구를 찾는 비즈니스 관광객을 겨냥한 럭셔리 면세점으로, 동대문점은 20~30대를 타깃으로 하는 면세점으로 각각 운영해 시너지를 극대화 하겠다”며, “강남과 강북을 잇는 투트랙 운영 전략으로 향후 브랜드 유치나 물량 확보에서 경쟁력이 제고될 것”이라고 전했다.